알아두면 당신의 목숨을 구할 수도 있는 비행기 내부 안전장치 5가지

에어뷰_항공 여행 정보

비상상황에 도움이 되는 비행기 기내 안전장치에 대해 설명하는 글

 

 

여객기가 이륙하기 전, 공항에서 천천히 활주로로 움직이고 있을 때
승무원은 비상 상황 시 필요한 안전 수칙들에 대해 

승객들에게 자세히 안내해줍니다.
하지만 주의 깊게 듣는 승객들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물론 실제로 그런 비상상황을 겪게 될 확률은 낮지만, 

실제로 발생하면 크게 당황할 수 있습니다.
잘 알고 있으면 자신의 위기 상황에 목숨을 구해줄 수도 있는 

기내 안전 장치들에 대해 알려 드릴게요!

반응형



1. 기내 조명 (캐빈 조명) 따라 대피

비행기 기내 파란색 조명이 빛나는 장면
ⓒJetBlue


항공기가 야간에 운항하는 중에 비상상황이 발생하거나 

연기가 나서 시야가 잘 보이지 않는 경우
승무원의 지시에 따라 기내의 조명을 보고 신속하게 이동해야 합니다.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목소리만 들을 경우 

어떻게 움직여야 할 지 판단하기가 쉽지 않지만,
특정 색깔의 조명 사인이 보이는 위치로 이동하라는 지시가 있다면 

승객들이 따라 움직이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2. 산소 마스크는 본인이 먼저 착용할 것

기내 산소마스크가 내려와 있는 상황의 사진


평소에는 비행기가 높은 고도에 있어도 

기내에는 일정한 압력이 유지되기 때문에 평온한 상태로 있을 수 있지만,
기내에 문제가 생겨 압력이 낮아지는 경우 

정상적인 산소를 호흡할 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압력 손실이 발생할 때 좌석 위에서 산소 마스크가 내려오면, 

앞으로 잡아당겨 코와 입에 대고 끈으로 고정시켜야 합니다.


아이나 노약자와 함께 있더라도 본인이 먼저 착용하고 상대방을 도와줘야 합니다. 
상대방을 먼저 도와주다가 본인이 의식을 잃으면 

서로에게 더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3. 비상구 좌석과 비상 탈출구

비행기 기내 비상구 좌석과 비상문을 찍은 사진
wikimediaⓒApoltix


일반적으로 비상구 좌석은 좌석 앞쪽 간격이 일반 좌석보다 넓은 편이라, 

좀 더 편하게 비행하고자 하는 승객들이 앉고 싶어하는 좌석입니다.


하지만 이 곳은 비상시에 문을 열고 승객들이 대피를 하는 통로이기에 

휴가 중인 직원이나, 비상 시에 승무원을 도울 수 있는 
항공업계 종사자분들이 앉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항공기에서 대피할 일이 거의 없긴 하지만, 

내 자리에서 비상구 좌석이 어디인지 알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급한 상황에서 갑자기 찾으려면 찾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4. 비상 대피 시 수하물(캐리어) 두고 내리기

 

항공기에서 비상 대피를 하는 경우

 머리 위 짐칸에서 개인 짐을 꺼내려고 하면 안 됩니다.


승객들이 수하물을 꺼내는 과정에서 탈출이 지연되며, 

큰 짐을 들고 슬라이드를 내려가다가
슬라이드에 손상을 주어 이후 승객들이 탈출하는 데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개인의 욕심으로 많은 인명 피해를 낼 수 있는 아주 위험한 행동이니
승무원에 지시에 따라 재빨리 탈출에 집중하는 것이 좋습니다


5. 구명 조끼(Life jacket) 바람 채우는 타이밍

비엣젯항공 승무원이 기내에서 구명조끼 착용법을 설명하는 모습
ⓒVietJet Air


비행기가 다행히 바다에 잘 착륙했다고 하더라도,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습니다.

구명 조끼의 경우 착용한 후에 

양 옆에 있는 줄을 잡아당기면 공기가 차며 부풀려집니다.


충분히 부풀려지지 않으면 

양쪽에 있는 고무관에 입을 대고 공기를 불어넣으면 됩니다.


하지만, 이 작업은 비행기에서 탈출하면서 시행해야 합니다.
기내에서 이미 다 부풀린 상태에서 

기내에 물이 들어오고 혼잡한 상황이 발생하면,
부피가 커진 몸이 끼여 기내에서 탈출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1996년, 바다에 착륙했지만 

기내에서 바람이 꽉 찬 구명조끼를 입은 승객들이 

탈출하지 못하고 사망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